방기선 기재차관 "화물연대 물류 차질로 산업현장 피해 발생…금융시장·실물경제 여건 매우 엄중"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대응 TF 11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대응 TF 11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정부가 원·달러 환율이 1290원 선을 돌파하는 등 불안정한 외환시장이 지속되자 이에 대응해 이번 주 예정된 국고채 바이백(조기상환) 규모를 3조 원 규모로 늘리고, 바이백 대상 종목도 9종목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비상경제대응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어 "금융·외환시장 안정을 위한 한은(한국은행)과의 정책공조를 강화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방기선 차관은 "최근 대내외 불확실성 확산으로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되고 최근 화물연대 관련 물류 차질로 산업현장 피해가 발생하는 등 금융시장·실물경제 여건이 매우 엄중하다"고 진단했다.

정부는 최근 금융시장에 대해 시장 예상을 상회하는 미국의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 결과 등으로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 대한 경계감이 높아지며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이 크게 확대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오는 16일 예정된 미 FOMC에서 기준금리 인상 폭이 예상을 뛰어넘는 0.75%포인트(p) 수준의 '자이언트 스텝'이 이뤄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실물 경제도 지난 7일 이후 계속되고 있는 화물연대 관련 물류 차질과 조업일 감소 영향 등으로 이달 들어 10일까지 수출이 전년동기대비 감소 전환했다.

방 차관은 "국내외 금융시장·실물경제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상황에서 각별한 긴장감과 경계심을 가지고 면밀히 모니터링 할 것"이라며 "필요시 시장안정조치 등 관계기관과의 공조체제를 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금융·외환시장 안정을 위해 한은과 정책 공조를 강화하고 15일 국고채 바이백을 당초 예정된 2조원 규모에서 3조원으로 확대 실시한다. 바이백 대상 종목 역시 기존 6종목에서 9종목으로 확대한다.

이와 함께 FOMC 회의에 맞춰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시장안정을 위한 대응방안을 중점 논의할 방침이다. 화물연대 파업에 따른 실물경제 영향을 관계부처와 면밀히 파악해 기업별 자체 운송인력 투입과 정부 비상수송대책 등 물류피해 최소화 위해 대책을 가동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리서치페이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