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준우 주택금융공사 사장(왼쪽)과 박상진 네이버파이낸셜 대표가 부산국제금융센터 주택금융공사 본사에서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주택금융공사 제공)
최준우 주택금융공사 사장(왼쪽)과 박상진 네이버파이낸셜 대표가 부산국제금융센터 주택금융공사 본사에서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주택금융공사 제공)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최준우)는 네이버파이낸셜(주)(대표이사 박상진)과 전세 또는 주택연금 등 공사 보증이 필요한 고객이 적합한 상품을 자동으로 추천・안내받을 수 있도록 ‘주택금융신용보증 비대면 서비스 활성화 포괄업무협약’을 24일 체결했다. 

앞으로 고객은 네이버파이낸셜의 서비스 채널을 통해 연령・지역 정보 등을 바탕으로 맞춤형 전세보증상품을 자동으로 추천·안내받을 수 있다. 또한 고객이 손쉽게 주택보증상품을 탐색할 수 있도록 부동산 관련 정보성 콘텐츠 제공 서비스도 마련될 예정이다.

HF공사와 네이버파이낸셜은 콘텐츠 및 전산개발, 서비스 테스트 등을 거쳐, 올 4분기 중 네이버파이낸셜의 웹페이지 또는 모바일 채널을 통해 비대면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최준우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은 “이번 네이버파이낸셜과의 업무협약으로 디지털 비대면 서비스 수준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공사는 고객지향적 디지털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리서치페이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